수원백씨 휴암종중입니다

자유게시판을 이용하시는 종원께 드리는 말씀

종원간 미담, 경험, 여행담, 살아가는 일상이야기, 종중에 궁금한 일 등을 남겨주세요

단지 종원 상호간 불화를 조성하거나 광고성 게시물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작성자 노송
ㆍ작성일 2020-12-06 (일) 21:19
ㆍ추천: 0  ㆍ조회: 31       
ㆍIP: 125.xxx.198
살아 있는 "지금"을 후회 없이 살기를......
"현재는 선물 입니다."
영어 단어 "Presant" 에는 "현재" 와 "선물"이라는 두 가지  뜻이 있읍니다.그래서 "현재는 '선물'이라는 말도 있읍니다.그동안 우리는 현재를 선물처럼 누리기 보다는 자신이 새로은 목표를 위해 열심히 달려가도록 교육받고 그렇게 살아왔읍니다.


살아 있다는 것은 과거도 미래도 아닌 현재를 사는 것이라고 했는데 사실 우리가 목표가 달성되는 것도 "순간" 일뿐이고 순간순간 평범한 일상의 반복이 모여 우리의 일생이 되는 것입니다.


현재를 살아갈 때 우리는삶의 매 순간을 온전히 즐길 수 있으니 행복해 집니다.하지만 어떤 사람은 텔레비젼을 보거나 스마트폰을 보면서 식사를 하는데 그러다 보면 음식을 씹을 때 느껴지는 맛을 잘 느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이제 배가 부르다'라는 감각으로 전해오느 몸의 말도 들을 수 없어서 원하는 것 보다 훨씬 더 많이 먹게 됩니다.왜냐 하면 텔레비젼이나 스마트폰에 빠져서 .'현재'를 떠났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죽음을 앞에 두면 꼭 이 나라는 구할 큰 업적을 남기지 못했기 때문에 후휘되는 것이 아닐 것입니다.내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 따뜻한 말한마디 건네재 못한 것이라든지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소소한 즐거움을 느리지 못한 것들이 호회로 남는 것입니다.(공무원연금지.강현숙 글에서)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祭羞陳設"에 대하여 휴암종중 2019-11-18 117
144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노송 2021-01-02 26
143 "이 땅의 살인자가 강 건너에서는 애국자다" 노송 2020-12-12 32
142 살아 있는 "지금"을 후회 없이 살기를...... 노송 2020-12-06 31
141 "어매" 휴암종중 2020-10-21 46
140 휴암묘역의 식물이야기 백경종 2020-10-21 71
139 모두 흙으로 돌아가기 마련...... 너무 애쓰지 말길 휴암종중 2020-10-13 53
138 "노쇠를 막읍시다.!" 휴암종중 2020-09-14 26
137 “왜 휴암종보 안 보내” 백경종 2020-09-08 92
136 김형석 교수님의 "100세 일기" 중에서... 휴암종중 2020-09-06 31
135 "어떻게 죽을것인가?"(소설가 김연수) 노송 2020-08-22 42
134 "어떻게 죽을것인가" (소설가 김훈) 노송 2020-08-22 31
133 "어떻게 죽을것인가?"(의사 김현아) 노송 2020-08-22 46
132 "종양은 악성이거나 양성이라도 제거 해야한다." 휴암종중 2020-07-20 45
131 "예의 나부터 지켜야" 노송 2020-07-18 51
130 "끼리 끼리 논다" 휴암종중 2020-07-16 51
12345678910